엠넷 벅스 멜론 무제한 스트리밍 등 음원 가격 인상, 음원사이트 이용권 가격 비교표

엠넷 벅스 멜론 무제한 스트리밍 등 음원 가격 인상

벅스도 오늘 MP3 다운로드와 MP3 무제한 스트리밍 등 음원 가격 인상에 관련하여 보도 자료를 내놨습니다. 이로써 올해부터 바뀐 음원 사용료 징수 규정에 의한 엠넷, 벅스, 멜론 등 음원 유통업체들의 음원 가격 인상이 일단은 마무리된 것 같네요. 다만 다음 뮤직은 기획사 등 음원 저작권자들과 협의가 마무리 되지 않았는지 이용권 판매가 일시 중단 되었습니다. 엠넷, 벅스, 멜론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 요금이 2배 정도 인상 되었지만 음원 저작권자 입장에서 보면 여전히 멀었지요. 솔직히 돈을 내야 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음원 가격 인상은 그냥 무조건 반대하고 싶을 수 밖에 없습니다. 내 지갑에서 돈을 꺼내 줘야 하니 당연히 한 푼이라도 싸면 좋지요. 하지만 반대의 입장에서 보면, 음원의 질은 일단 차지하고 보자면 생산자 입장에서는 국내 음원 가격은 여전히 껌 값으로 생각될 뿐일 겁니다.


음원사이트 이용권 가격 비교표

벅스가 음원 가격 인상 내용을 마지막에 내 놓아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MP3 다운로드와 MP3 무제한 스트리밍 등 가격에서는 가장 경쟁력이 높은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PC + 모바일 MP3 무제한 스트리밍 경우 멜론, 벅스, 엠넷, 올레 뮤직, 네이버 뮤직, 소리바다 등이 모두 5,500원 ~ 6,000원입니다, 모바일은 4,500원 ~ 5,000원, 모바일 DRM 무제한 + 무제한 듣기는 6,900원 ~ 8,000원이고요. 음원 저작권자 입장에서 보면 앨범 한 장 가격도 안되는 가격에 무제한으로 노래를 들을 수 있는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들이 아주 요상한 괴물로 보일 겁니다.

 

위에 있는 음원사이트 이용권 가격 비교 표는 클릭해도 확대가 안됩니다. 제가 만든 것이 아니라 축소했어요. 자세한 내용을 보시려면 출처 링크로 이동하시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벅스 음원 가격 인상 후 이용권 가격

그 동안 서비스를 이용해 오신 분들이라면 오른 가격 만큼의 충격이 오겠지만, 솔직히 만원도 안되는 돈을 내고 노래를 무제한으로 들을 수 있는 서비스 이건 잘못되었다고 봅니다. 내가 만들어서 파는 상품이 껌 값 밖에 되지 않고 더욱 무제한으로 줘야 한다고 생각해 보세요.(껌 값은 비유적인 표현이니 절대 오해 하시는 마시고요. 껌, 엿, 뻥튀기 저 무척 좋아해요~) 질 좋은 상품을 만들어 팔려는 노력을 하겠습니까? 박리다매도 생산자에게 수익이 돌아가야지 유통자의 배만 불리면 결국 한계에 도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유통자는 생산자에게 일정 부분의 수익금을 배분해야 하니 자신의 수익을 높이기 위해서는 마진을 최대한 높여야 하겠지요. 예로 큰 용량의 MP3 파일 보다는 작은 용량의 MP3를 사용해야 관리비가 적게 드는 것은 기본! 용량이 작은 음악 파일은 음질이 떨어지게 되는 것도 기본!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저렴한 가격에 무제한 스트리밍을 이용하는 것은 당연히 환영할 일이긴 하지만 제대로 된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그리고 합리적인 유통 기반을 갖추기 위해서는 일단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부터 사라져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엠넷 음원 가격 인상 후 이용 가격

멜론 음원 가격 인상 후 이용 가격

지금까지는 생산자인 음원 저작권자들이 40~50% 정도 수익 배분을 받았었는데 음원 사용료 징수 규정 개정안에 따라 60%로 배분이 늘고 최저 음원 단가도 인상되었습니다. 저작권자의 배분이 늘어난 것을 음원 서비스 가격 인상 요인으로 보시는데 이걸 이런 식으로 보면 안되지 싶습니다. 음원 유통업체에서 엄청난 가격 할인으로 음원을 팔고 있던 것을 막고 그리고 약간 복구한 수준으로 봐야 하는 것이 맞지 않나 싶네요. 저는 저작권자에게 약간의 힘을 더해 줬다고 보이는데 말이죠.

 

곡 당 500원 정도에서 600원 정도로 오른 것으로 보이는데 20% 정도 늘었다고 봐야 하는 것이 맞겠지요. 하지만 MP3 다운로드 50곡짜리 상품이 대략 10,000원 정도로 파악 되는데 그럼 곡 당 200원입니다. 60%가 저작권자 몫이니 그럼 120원 정도 받게 됩니다. 관련 업종에 종사하지 않아 자세하게는 모르겠지만 이것도 소속사, 협회 등과 나눠야 할 것이니 실제 음원 저작권자들은 아마도 몇 십원 받게 되겠지요. 아이튠즈는 곡 당 천 원 정도 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맞나요? 솔직히 몇 백원에 음악을 사서 듣다 갑자기 천 원이 넘는 돈을 주고 사라고 하면 소비자들 멘붕만 옵니다. 국내 음원 가격 어느 정도까지는 인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소득 수준도 다르고 하니 이 보다는 좀 저렴한 합리적인 가격대에 음원 가격이 형성되는 것이 좋지 싶네요. 그리고 음원 시장뿐 아니라 공산품이나 농축수산물 등도 국내 유통사의 힘이 너무 큰데 생산자에게 힘을 실어 줄 수 있는 정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하네요.

-덧, 극장과 별 차이 없는 돈을 받아 놓고 설렁탕집 깍두기가 떠다니는 동영상을 다운로드 받게 해준 서비스, 내가 평생 저주 할 테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