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에디션을 이용한 블로그 꾸미기와 활용

티스토리에서 티에디션이라는 아주 재미있는 것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지난 티스토리 블로그 첫 화면 꾸미기 베타 테스트를 거친 후 좀 더 기능이 추가 되고 안정화 되는 줄 알았는데요. 새로운 발행 기능이 추가되면서 이름도 티에디션으로 변경이 된 것 같습니다.

 

티에디션을 통해 발행 글들을 책자나 잡지, 신문처럼 블로그 꾸미기도 가능하고, 첫 화면으로 꾸민 것을 다음뷰와 트위터로 발행을 할 수 있습니다. 한 가지 주제로 멋지게 웹진형으로 만들어 발행을 하면 새로운 컨텐츠가 될 수 있고 티에디션을 통해 발행한 페이지는 차곡차곡 쌓아두었다가 메뉴나 추천 항목으로 사용을 해도 괜찮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티에디션


티스토리 티에디션

위 이미지는 제 블로그를 캡쳐한 화면이 아니고 티에디션으로 발행한 ‘블로그 운영에 도움이 되는 필수 팁 모음[수정버전] hhttps://loved.pe.kr/te/2’ 글을 캡쳐하여 상단의 꾸미기 서식을 제거하고 중간이 좀 길어 편집을 한 이미지 입니다. 기본 티에디션으로 꾸밀 수 있는 블로그 첫 화면의 형태는 무궁무진 합니다. 신문 형태나 웹진 형태, 뉴스레터 형식으로 꾸밀 수도 있고 위의 이미지처럼 사용 중인 블로그 스킨과 비슷한 형태로도 만들어 사용 할 수 있습니다.

발행하기


티에디션 발행하기

티에디션을 통해 블로그 첫 페이지를 꾸미고 관리자 페이지 티에디션 설정에서 트위터를 사용하는 분들은 플러그인에서 블로그와 트위터를 연동 시키는 트위터 글 내보내기 설정을 하시면 되고 다음뷰를 글을 송고하시는 분들은 다음뷰에 카테고리에 맞게 글을 송고할 수 있습니다. 설정은 별다른 어려움 없이 아주 쉽게 할 수 있습니다.

 

기본으로 제공하는 추천 세트나 기본 형태로 발행을 해도 발행된 내용을 살펴보거나 글 목록에서 블로그로 유입되는 것에는 전혀 지장이 없지만 발행된 목록 중 맘에 드는 글을 발견하지 못한 방문자를 위해 제가 발행 시킨 형태로 상단에 블로그 타이틀과 링크, 블로그 메뉴, 피드 구독 버튼과 트위터 팔로우, 이메일 버튼 등과 하단의 메타 사이트와 포탈 구독 버튼을 별도로 추가해서 발행을 하면 메뉴와 버튼의 기능을 이용하는 방문자들도 있을 것입니다.

설정이 간단하고 쉬운 건 티스토리 티에디션에서 제공하는 기본 형태나 추천 세트를 사용했을 경우이고, 티스토리 블로그 서비스의 최대 장점인 블로그마다 개성 넘치는 첫 화면을 꾸미고 그 꾸민 화면을 발행하는 것은 어려움이 좀 있었습니다.

티에디션으로 발행된 페이지는 블로그 첫 화면이 아니라 별도의 https://loved.pe.kr/te/2 페이지로 티스토리에서 제공하는 기본틀과 추천 세트로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는 있지만 레이아웃 틀은 똑같은 형태가 되게 됩니다.

결코 쉽지 않다


티에디션 발행

스킨마다 제각각이라 100% 모든 블로그에 해당되는 문제는 아닐지 몰라도 티에디션으로 발행된 페이지가 블로그 스킨의 기본 style.css 파일이 적용이 안되어 스킨의 style.css 기본으로 HTML 편집창에서 꾸며주게 되면 발행된 페이지가 약간 꼬이게 됩니다. 티에디션으로 첫 화면을 블로그 상단 부분을 살짝 줄여서 적용을 하고 발행을 시켰더니 위 이미지처럼 https://loved.pe.kr/te/1 발행이 되었습니다.

모든 스킨마다 스타일이 제 각각일터이니 아마도 이렇게 가장 손쉽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 기본 스타일이 적용이 안되게 막은 것이 아닌가 싶긴 합니다.


티에디션 꾸미기

상단의 타이틀 서식을 선택적으로 사용, 비활성 선택을 할 수 있으면 정말 좋을 듯 한데.. 아니면 수정을 할 수 있게 말입니다.


티에디션 스타일 적용

HTML 편집창에서 블로그 스킨의 기본 style.css 적용 시키니 마찬가지로 약간 꼬여서 필요한 것만 별도의 .css 파일로 만들어 적용을 해봤으나 약간씩 수정할 때 마다 파일을 업로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어 무식하게 스타일을 HTML 창에 집어 넣어 버렸습니다. 이미지 경로도 약간 꼬이는 문제도 좀 보이더군요.

일단 HTML을 잘 모르시는 분들은 티에디션으로 직접 소스를 추가 하고 변형을 하시는 건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소수의 사람들만 사용할 수 있는 그림의 떡이 될 공산도 좀 보이네요. 여전히 치환자들은 공개가 안되어서 제공되는 기본 형태나 추천 세트의 수정은 불가능 하기도 합니다.

몇 가지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발행 기능이 있어 분명 좋은점이 있습니다. 조금 더 머리를 굴려서 더욱 멋진 틀을 만들어 잘 활용을 해야겠네요. 주간 뉴스레터나 특집 형식으로 특정 주제에 대한 글을 모아 발행을 하면 아주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끝~

Leave a Comment